VISITKOCH JAPAN

SHARE
SHARE ON:

도로메·뱅어포

"도로메"란 고치의 방언으로 정어리(정어리, 눈퉁멸, 멸치 등)의 치어를 뜻합니다. 그 이름의 유래는 "바다에서 진흙(도로) 속에 숨어 눈(메)만 내밀고 있다"는 것과, "폭풍우가 지나간 뒤 탁해진 바다에서 많은 고기가 잡히는데, 몸통은 투명해서 잘 안 보이고 눈만 잘 보인다"는 데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도로메"는 일본 각지에서 잡히는 생선이지만 맑은 니요도 강물의 영향으로 영양분이 풍부한 고치 근해에서 잡힌 치어는 품질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날로 먹는 것이 제일 맛있다고 하지만 "도로메"는 신선도가 매우 떨어지기 쉬운 생선이어서, 잡히는 지역에서만 날로 맛볼 수 있습니다. 현지에서는 "도사누타"(마늘 잎을 잘게 갈은 된장)에 섞거나 유자 폰즈를 곁들여 먹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두부나 양파, 차조기 잎을 넣은 "도로메 튀김"이나 두부와 간장, 소금, 술을 넣어 만든 "도로메 즙"으로도 먹습니다.

또한, 이 "도로메"를 잡자마자 바로 삶은 것이 "뱅어포"입니다. 조리하는 단계에 따라 이름이 바뀌는데, 갓 잡은 치어를 식염수로 갓 삶아 낸 것이 "가마아게"로, 부드러운 식감과 소금의 풍미를 즐길 수 있습니다. 햇볕에서 말린 것을 "죠보시"라고 하는데, 씹는 맛이 있고 말려서 응축된 맛이 특징입니다. 이처럼 같은 정어리 치어라도 먹는 법이나 조리 방법에 따라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SHARE ON: